2019.10.16 (수)

  • 맑음속초19.1℃
  • 구름조금15.2℃
  • 맑음철원17.0℃
  • 구름많음동두천
  • 구름많음파주17.5℃
  • 맑음대관령15.7℃
  • 구름많음백령도14.8℃
  • 맑음북강릉18.4℃
  • 맑음강릉20.9℃
  • 맑음동해17.9℃
  • 구름조금서울19.7℃
  • 구름많음인천17.7℃
  • 구름많음원주17.4℃
  • 구름조금울릉도18.0℃
  • 구름많음수원19.5℃
  • 구름조금영월16.5℃
  • 구름많음충주17.0℃
  • 구름많음서산19.7℃
  • 맑음울진18.4℃
  • 구름많음청주19.4℃
  • 구름조금대전19.6℃
  • 구름조금추풍령17.5℃
  • 구름조금안동17.5℃
  • 구름많음상주16.7℃
  • 구름조금포항19.3℃
  • 구름많음군산19.5℃
  • 구름조금대구18.6℃
  • 맑음전주19.8℃
  • 구름조금울산18.9℃
  • 구름조금창원18.9℃
  • 구름조금광주20.0℃
  • 구름조금부산21.4℃
  • 구름조금통영20.2℃
  • 구름조금목포19.5℃
  • 구름조금여수18.8℃
  • 구름조금흑산도18.1℃
  • 구름많음완도20.7℃
  • 구름많음고창21.2℃
  • 구름많음순천18.2℃
  • 구름많음홍성(예)18.7℃
  • 맑음제주20.8℃
  • 맑음고산21.2℃
  • 맑음성산20.0℃
  • 맑음서귀포21.6℃
  • 구름많음진주19.2℃
  • 구름많음강화18.0℃
  • 구름많음양평19.6℃
  • 구름많음이천17.9℃
  • 맑음인제17.3℃
  • 구름조금홍천17.4℃
  • 맑음태백17.5℃
  • 맑음정선군18.1℃
  • 구름많음제천16.5℃
  • 구름많음보은19.6℃
  • 구름많음천안18.8℃
  • 구름많음보령19.4℃
  • 구름많음부여19.3℃
  • 구름조금금산18.3℃
  • 구름많음부안20.2℃
  • 맑음임실18.8℃
  • 구름조금정읍19.5℃
  • 구름조금남원19.4℃
  • 맑음장수18.7℃
  • 구름조금고창군20.1℃
  • 구름많음영광군19.4℃
  • 맑음김해시20.4℃
  • 맑음순창군20.3℃
  • 구름조금북창원17.0℃
  • 구름조금양산시20.9℃
  • 구름많음보성군19.0℃
  • 구름많음강진군20.9℃
  • 구름조금장흥20.0℃
  • 구름많음해남20.7℃
  • 구름조금고흥18.8℃
  • 구름많음의령군19.9℃
  • 구름조금함양군19.6℃
  • 구름많음광양시19.2℃
  • 구름조금진도군20.0℃
  • 구름조금봉화17.0℃
  • 구름많음영주17.3℃
  • 구름많음문경16.5℃
  • 구름조금청송군16.7℃
  • 맑음영덕19.9℃
  • 구름많음의성18.5℃
  • 구름많음구미18.0℃
  • 구름많음영천19.6℃
  • 맑음경주시19.7℃
  • 맑음거창18.2℃
  • 맑음합천19.1℃
  • 맑음밀양19.6℃
  • 구름많음산청18.9℃
  • 구름조금거제19.9℃
  • 맑음남해19.4℃
[칼럼] 가정의 붕괴는 사회 붕괴로 이어진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칼럼] 가정의 붕괴는 사회 붕괴로 이어진다

 

김성윤 교수.jpg
▲ 김성윤 / (사)충남포럼 이사장.

가정은 사회의 모델


5월은 가정의 달이다. 건강한 가정은 건강한 사회를 만든다. 신앙은 믿음으로써, 사랑은 사랑함으로써, 사고(思考)는 생각함으로써, 학문은 연구함으로써 가정은 화목함으로써 건전함을 유지하고 키울 수 있다. 
 
모든 사람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그 본질로 본다면 어떠한 차이도 있을 수 없다. 마음의 모양이 곧 자기 자신인 것이다. 마음의 모양이야말로 교육의 대상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향상의 계기가 되는 것이다. 행복을 가꾸는 힘은 마음 밖에서 우연한 기회에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오직 그 마음에 새겨둔 힘에서 꺼낼 수 있다.
 
가정은 우리에게 인간의 도덕을 가르치는 도덕상의 학교다. 이상의 말은 페스탈로치가 남긴 보배 같은 말이다. 
 
가정은 사회의 모델이다. 왜냐하면 학교교육이나 사회교육보다도 가정교육이 인간의 인격형성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우리는 가정교육을 통하여 인생의 여러 가지 진리와 교훈을 배운다.

우선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에서 순수한 사랑을 배우고, 아버지의 엄격한 태도에서 권위를 배운다. 가장 기초 조직인 가정의 형제자매와 부디 끼고 자라면서 서로 돕는 협동정신을 배운다. 단란하고 화목한 가정에서 서로 웃고 즐기면서 이해와 단결을 배운다. 이래서 가정이 사회의 모델이라는 것이다.
 
페스탈로치와 가정교육

요한 하인리히 페스탈로치(Johann Heinrich Pestalozzi, 1745년 ~ 1827년)는 스위스의 교육자이자 사상가이다. 고아들의 대부이며, 어린이의 교육에 있어 조건 없는 사랑을 실천한 것으로 유명하다.
 
19세기 이전에 이미 어린이를 하나의 인격체로 간주하신 분이다. 교육자의 상징으로 이 세상에 널리 알려진 페스탈로치는 신앙과 사랑을 바탕으로 교육에 헌신하였다. 특히 가정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어린이는 하루 스물네 시간 중 가정에서 제일 많은 시간을 보낸다. 그 시간이 그의 인격형성에 가장 중요한 시간이요, 세상을 참되게 보고 배우는 시간이다.
 
우리 모두가 경험한 바와 같이 가정에서의 인성 교육은 매우 중요하다. 그 이유는 가정의 단란함이 이 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기쁨이요, 자녀를 보는 즐거움이 인생의 가장 거룩한 즐거움이기 때문이다. 가진 것이 없다는 것은 하나님께 모든 것을 의지할 수 있다.
 
사람이 가난하면 감격하기를 잘한다. 그 이유 역시 마음이 겸허하기 때문이다. 가진 것이 없고 항상 부족하게 생활한다는 그 자체가 가난한 사람을 겸허하게 하고, 감격하게 하는 것이다.
 
고귀한 지혜를 가진 사람일지라도 자신에게 순수한 인격이 없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아마 어두운 그늘이 그를 짓누를 것이다. 그러나 비록 재물이 없어 자그마한 오막살이에 살고 있을지라도, 교육된 인격은 순수하고 기품 있고 품위 있는 자태를 보인다. 왜냐하면 고난과 눈물이 그를 높은 예지로 끌어 올렸기 때문이다.
 
가정은 인성교육의 학교

인간이 사회생활을 함에 있어 필요한 기본 도덕을 우리는 가정이라는 학교에서 배운다. 사랑, 예의, 질서, 협동, 규율을 비롯한 사회생활을 함에 있어 지켜야할 여러 가지 도덕적 규범이 몸에 배이도록 가정에서 교육이 이루어진다.
 
교육 심리학자들의 학설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인간성격의 바탕은 어린 시절에 형성되고 결정된다고 한다. 어린애는 엄마의 무릎에서 엄마의 표정을 바라보며 인생을 배우고 성격을 형성한다.
 
인간이 태어나서 최초로 만나는 스승은 어머니이다. 엄마의 인품은 어린애의 학교요, 엄마의 얼굴은 어린애의 교과서이다. 이 같은 사상과 교육철학을 우리에게 심어준 위대한 교육자 페스탈로치는 1827년 81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1846년 사람들은 페스탈로치 탄생 1백주년을 맞아 묘비를 세우고 그를 기렸다.『…노이호프(Neuhof)에서는 가난한 자의 구조 자, 슈탄스(Stans)에서는 고아의 아버지, 부르크도르프(Burgdorf)와 뮌헨부후제(Münchenbuchsee)에서는 초등학교의 창시자, 이페르텐(Iferten)에서는 인류의 교육자. 인간! 크리스천! 시민! 모든 것을 남을 위해 바치고 자기를 위해서는 아무것도 남기지 않은 그 이름에 은혜가 있기를』이 그의 묘비의 글로 오늘날까지 명문이요, 인간이 살아가야할 방향제와도 같은 문장으로 꼽힌다. 그가 인류에게 남긴 유산인 가정교육은 오늘날까지 바른 사회 건설의 기초가 되고 있다.
 
대한민국 가정 붕괴의 현실

오늘날 우리사회는 핵가족을 넘어 1인 가족으로 진화하고 있다. 이는 사회 붕괴의 신호탄이다. 모든 사회 정화는 가정에서부터 시작되는데 그 기초가 흔들리고 있기 때문이다. 가정의 단란함이 이 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기쁨이다. 그런데 이 기쁨을 마다하고 반려동물과 고락을 함께 하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반려동물과는 같이 살아도 자녀와 혹은 부모와 같이 살지 못한다는 이기적인 사회로 변해가고 있다.
 
자녀를 보는 즐거움은 사람의 가장 거룩한 즐거움임에도 이를 마다하고 홀로 살겠단다. GDP 20위 이내 국가 중 한국의 출산율은 19위이다. 2018년 가임여성 1인당 출산율은 0.98명으로 가임여성 1인당 아이를 채 1명도 낳지 않은 대한민국이다.
 
아이도 낳지 않고 아이가 적다보니 나약하기 그지없이 양육하고 있다. 한둘의 아이를 너무 온실 속에서 양육하다보니 그 아이 역시 이기적인 사람으로 성장한다.
 
미국 벤자민 프랑크린은 “나무에 가위질을 하는 것은 나무를 사랑하기 때문이다. 부모에게 야단을 맞지 않고 자란 아이는 똑똑한 사람이 될 수 없다. 겨울의 추위가 심할수록 오는 봄의 나뭇잎은 한층 푸르다. 사람도 역경에 단련되지 않고서는 큰 인물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제 우리는 그 같은 분들의 교육관과 가정관을 다시 되돌아볼 때이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칠장주광고(칼라).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