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속초20.0℃
  • 맑음18.5℃
  • 맑음철원16.8℃
  • 맑음동두천17.4℃
  • 맑음파주14.8℃
  • 맑음대관령12.6℃
  • 맑음백령도12.5℃
  • 맑음북강릉17.9℃
  • 구름조금강릉20.0℃
  • 맑음동해15.0℃
  • 맑음서울15.6℃
  • 맑음인천11.9℃
  • 맑음원주16.7℃
  • 맑음울릉도17.2℃
  • 맑음수원14.5℃
  • 맑음영월17.5℃
  • 맑음충주16.8℃
  • 맑음서산16.3℃
  • 맑음울진15.5℃
  • 맑음청주17.3℃
  • 맑음대전18.7℃
  • 맑음추풍령16.7℃
  • 맑음안동18.7℃
  • 맑음상주18.6℃
  • 맑음포항20.6℃
  • 맑음군산12.6℃
  • 맑음대구20.0℃
  • 맑음전주15.5℃
  • 구름조금울산17.2℃
  • 맑음창원18.2℃
  • 맑음광주17.1℃
  • 맑음부산16.0℃
  • 맑음통영16.9℃
  • 맑음목포13.1℃
  • 맑음여수16.2℃
  • 맑음흑산도12.1℃
  • 맑음완도17.8℃
  • 맑음고창14.2℃
  • 맑음순천18.4℃
  • 맑음홍성(예)15.1℃
  • 맑음제주15.5℃
  • 맑음고산12.8℃
  • 맑음성산17.6℃
  • 맑음서귀포15.8℃
  • 맑음진주19.0℃
  • 맑음강화12.0℃
  • 맑음양평17.5℃
  • 맑음이천17.8℃
  • 맑음인제17.1℃
  • 맑음홍천17.7℃
  • 맑음태백14.9℃
  • 맑음정선군16.6℃
  • 맑음제천16.2℃
  • 맑음보은17.2℃
  • 맑음천안15.8℃
  • 맑음보령13.0℃
  • 맑음부여17.3℃
  • 맑음금산16.9℃
  • 맑음17.1℃
  • 맑음부안13.4℃
  • 맑음임실15.2℃
  • 맑음정읍14.6℃
  • 맑음남원17.2℃
  • 맑음장수15.0℃
  • 맑음고창군15.1℃
  • 맑음영광군13.5℃
  • 맑음김해시17.9℃
  • 맑음순창군16.2℃
  • 맑음북창원19.7℃
  • 맑음양산시18.3℃
  • 맑음보성군19.2℃
  • 맑음강진군18.1℃
  • 맑음장흥18.0℃
  • 맑음해남15.7℃
  • 맑음고흥17.7℃
  • 맑음의령군20.3℃
  • 맑음함양군18.4℃
  • 맑음광양시19.8℃
  • 맑음진도군14.2℃
  • 맑음봉화16.7℃
  • 맑음영주17.2℃
  • 맑음문경17.7℃
  • 맑음청송군18.3℃
  • 맑음영덕16.9℃
  • 맑음의성19.6℃
  • 맑음구미19.6℃
  • 맑음영천19.5℃
  • 맑음경주시20.1℃
  • 맑음거창18.9℃
  • 맑음합천20.9℃
  • 맑음밀양20.1℃
  • 맑음산청19.5℃
  • 맑음거제16.4℃
  • 맑음남해19.3℃
[건강칼럼] 갑자기 생긴 당뇨병...췌장암 발병 신호일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건강칼럼] 갑자기 생긴 당뇨병...췌장암 발병 신호일까?

# 하루 반 갑의 담배를 피우는 만성 흡연자 51세 남성 정모씨. 가끔 소화불량 증상이 있었지만 6개월 전 시행한 위내시경과 복부 초음파 검사에서는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발생한 당뇨병으로 병원에서 실시한 검사 결과 췌장암으로 진단을 받았다.
 
      
이태훈.jpg
▲ 이태훈 교수 / 순천향대천안병원 소화기내과.

 

당뇨병·소화불량 검사 중 췌장암 발견 증가

 
췌장암은 다른 암에 비해 발생빈도는 낮은 편이지만 5년 생존율은 10%에도 미치지 못하는 예후가 매우 나쁜 암이다. 지난 10년간 암 발생 변화를 보면 위암, 폐암, 간암 등은 발병률이 감소하고 있지만, 췌장암은 조금씩 높아지고 있다.

최근에는 우연히 발견된 당뇨병 또는 소화불량으로 병원에 내원해서 췌장암으로 진단받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40대 이상 당뇨병 환자, 췌장 점검 필수

흡연은 췌장암 발병과 관련이 깊다. 이외에도 당뇨병, 비만, 만성 췌장염, 음주, 가족력, 일부 화학물질 등이 췌장암의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서구화된 식생활 등으로 당뇨병, 비만 인구가 늘면서 췌장암 발생빈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당뇨병 환자는 일반인에 비해 췌장암 발생률이 2배 이상 높다.

반대로 췌장암 때문에 당뇨병이 생길 수도 있다. 췌장암으로 인해 내분비 기능장애가 나타나고, 이는 당뇨병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40대 이상에서 ▲당뇨병이 갑자기 생겼거나, ▲당뇨 수치가 갑자기 잘 조절되지 않는다면 반드시 췌장 검사를 받아야 한다.
 
복부 통증이 췌장암의 주증상

췌장암의 주요 증상에는 복부 통증, 황달, 체중 감소, 소화불량 등이 있다. 복부 통증은 췌장암 환자의 90% 이상에서 나타난다. 복부 통증이 심하거나 황달, 체중 감소까지 동반된 경우에는 대부분 암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다. 따라서 정기 검진을 통해 이상 징후를 조기에 발견하고, 위험인자를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복부 CT 촬영 등으로 진단

췌장암 진단을 위해서는 혈액검사, 생화학검사, 종양표지인자 검사 등을 먼저 시행할 수 있다. 하지만 병이 상당히 진행되기까지 특별한 이상 증세가 없는 경우가 많고, 확실한 표지자(체내에 암세포의 존재를 나타내는 물질)가 아직 없다. 1차적으로 많이 시행하는 복부 초음파 검사도 복부 비만이나 장내 가스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췌장암 진단율이 떨어진다.

현재로서는 복부 CT촬영이 가장 보편적인 검사이며, 보다 정확한 췌장암 검사가 필요한 경우에 시행된다. 이외에도 MRI, 양성자방출단층촬영(PET), 초음파 내시경, 내시경 역행성 담췌관 조영술을 통해 더욱 정밀한 확인이 가능하다. 췌장암 치료는 수술이 우선이지만 실제로 수술이 어려운 경우가 많아 항암치료, 방사선치료 등이 시행되며, 황달 해소를 위해 내시경 치료 등을 병행한다.
 
가족력, 당뇨병 있다면 정기검진 필수

췌장암 예방을 위해서는 흡연, 음주 등을 피하고, 운동과 식이조절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가족력이나 당뇨병이 있는 경우에는 정기적인 검진을 생활화해야 한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